blank03
  • ONLINE SHOP
  • ABOUT US
  • blank03 STORY
  • LOOKBOOK
  • COMMUNITY
  • <<이 글은 blank03 디자이너의 이야기를 담은 blog.naver.com/pumpkinsseed에 작성된 글 입니다. >>


    오늘 소개해 드릴 옷은 blank03의 19년 spring season의 stitch linen dress예요.


    blank03의 stitch linen dress를 소개해 드리기에 앞서,

    linen이라는 소재에 대해서 먼저 설명을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아요.

    우선 여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소재는 린넨일 것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이 린넨이라는 소재를 가지고만 말을 해도 하루 종일 할 수 있을 정도로 그 쓰임이 다양하고,

    최근에는 여름 뿐 아니라 봄시즌부터 가볍게 입을 수 있는 자켓, 원피스등에 두루 사용되고 있어요.


    우선 린넨의 특징이라고 말하면 누구나 다 알고 있듯이 가볍고 시원하다는 것이죠.

    저도 린넨이 주는 매력 때문에 린넨 소재의 옷을 자주 입는 편인데,

    입다보면 끝이 말려들어간다거나 주름이 너무 심해

    처음에 구매했을 때와 너무 다른 형태와 핏이 되어 버린 경우가 많았어요.

    세탁후에 변형이 너무 심해 아예 입을 수 없는 옷이 된 경우도 종종 있었구요.

    린넨은 참으로 매력적인 소재이지만 이런 단점 때문에 원단 선택에 더 신중을 기할 수 밖에 없었어요.

    사실 처음에는 지금 원단과 다른 원단을 이용해서 샘플을 만들었었어요.

    그런데 막상 샘플이 나오고 나니, 미묘한 차이이기는 하지만

    제가 원하는 색감과 핏에 미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season을 오픈을 해야하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었지만,

    제가 100% 만족하는 아이가 아니면 안된다는 원칙을 깰 수 없었기에

    오히려 더 좋은 린넨을 찾기위해 더 노력할 수 밖에 없었어요.

    내가 만족할 수 있는 최상급의 린넨을 찾는다는 목표를 다시금 재 정비하고

    백방으로 손품, 발품을 팔던 중 드디어 원하는 원단을 손에 쥐었습니다!! 야호!!



    *출처 : shinfabric.kr



    이렇게 네츄럴 하고!


    *출처 : shinfabric.kr


    통통함과 부드러움이 동시에 느껴지지 않나요?? ㅎㅎ

    우선 이렇게 힘들게 찾아낸 원단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이번 blank03의 stitch linen dress는 ORSHA LINEN MILL社의 원단을 사용했어요~

    ORSHA LINEN MILL社는 유럽 최대 린넨 생산 업체

    LVMH 그룹을 비롯한 많은 많은 럭셔리 브랜드들을 파트너 사로 두고 있는 회사예요~

    명성은 높은 회사였지만 정말 명성 그대로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었어요.

    하지만 이런 우려와는 반대로 스와치를 받아 보자 마자 정말 좋은 원단이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어요.

    우선 원단을 처음 만져본 저의 느낌은 부드럽다였어요.

    저는 린넨이 주는 시원한 느낌은 굉장히 좋아하지만,

    가끔은 까끌거림이 너무 심해 거부감이 드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근데 이 아이는 린넨이 주는 특유의 기분 좋고 시원한 느낌에 부드러움이 더해진 느낌이었어요.

    이 부드러움에는 이유가 있어요.

    이 원단은 린넨의 원사가 되는 아마(flax)가 자라기에 최적인 서늘하고 습한 동유럽 의 원사를 이용하여

    (동유럽의 flax는 꽃과 줄기가 길죽한 특징을 지닙니다.TMI는 삭제!!ㅋㅋ)

    유럽 최대의 소위 닉값하는 회사에서 만들어졌다는 특징을 차처하고 원단만을 보더라도,

    특유의 바이오(효소)워싱을 통해 원단 표면의 미세한 잔털을 제거하고

    섬유사이의 먼지 및 이물질을 제거한 공정을 거쳤어요.

    이 과정을 거친 린넨은 변형과 축율이 적어지고, 촉감이 부드러워지는 특징을 갖게되죠.

    그렇게 되면 린넨 특유의 말려들어감과 까끌함은 적어지고, 착용할수록 주름과 컬러가 고급스러워지는 데

    정말 제가 아주 딱 원하던 린넨인 것이죠.

    (너무 설명충스러웠나요? 너무 감격스러워서...☞☜ 그냥 엄청 좋은 원단이다고 생각해 주세요.흐흐흐)

    이렇게 어려운 과정을 거쳐 완성된 blank03의 SS 야심작! stitch linen dress를 살짝 공개 합니다.

    컬러는 우선 두컬러를 선택했어요~ 깨끗한 느낌의 오프화이트와 네츄럴한 느낌의 옐로우베이지예요.


     

     


    겨울내내 칙칙했던 기분을 한번에 날려줄 수 있는 화이트 색상이예요.

    조금 더 여성스럽고 밝은 느낌으로 코디가 가능할 것 같아요.

    꽃 물고 있는 데미안테처럼 입은 사람을 꽃처럼 예쁘게 만들어줄 아이 : )

    이 옷의 포인트는 바로 다트에 있어요.

    허리 라인을 강조한 다트에 고급스러운 광택이 나는 실크 아나이도사로 스티치를 해주었어요.

    앞판에 6개 뒤판 6개의 다트로 구축적이면서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완성해주어요.

    소매 부리쪽의 다트 디테일또한 정말 가봉과 메인 수정에서 여러번 손을 본 후 완성된 디테일이에요.

    볼륨이 있어 여유있는 사이즈감의 소매통에 봉긋하게 떨어지는 소매 다트라인 밑 부리쪽 안쪽은

    인견 골 테이프로 싹 마무리 해 주어서 정말정말 완성도 있게 만들어 졌어요.

    어깨에는 턱을 잡아서 활동성을 높이고 볼륨감있는 소매라인을 완성해 주었어요.

    옆선의 트임으로 활동성을 높여 주었구요 사이트 포켓은 실용성을 살려주었어요.

    앞 여밈의 단추 리얼 소뿔단추로 연할수록 더욱 가격이 올라간다는 소뿔단추 연베이지 컬러로 선택!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완성도 있는 선택에 선택으로 하나하나 공들여진 원피스에요.

    이번 린넨드레스는 모델이 입은 것과 같이 원피스 같은 느낌으로도 입을 수 있고,

    아니면 단추를 다 풀어서 아우터 느낌으로도 입을 수 있어요.

    적당한 두께감으로 여름철 휴가지에서 로브로도 활용하실 수 있게 만들어진 아이에요.

    날이 좀 풀리면 아우터로 좀 더 더워지면 원피스로 휴가가서는 로브로까지,

    초봄부터 한여름까지 쭈~~욱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 했고,

    원단의 두께감도 그에 딱 맞도록 고르고 골랐으니 정말 만족하실꺼예요.


     



    조금더 옐로이시한 느낌의 베이지 색상이예요. 어떤 색상을 고를 지 고민이 깊어지시죠?ㅎㅎ 




    이번주에(3월 첫째주) blank03 공식 홈페이지 (www.blank03.com)에 업로드 될 예정이예요.

    오래 기다려주신 만큼 저희도 정말 공을 많이 들였으니 많이 많이 (곱하기 백만) 기대해 주세요!